12월 2일 국회 예산 심의까지 타결 계획
견해차 커 난항 예상…정치권, 타 지역 검토 부담
'광주형 일자리' 운명의 1주일…현대차 투자 협상 총력

임금을 줄이고 일자리를 늘리는 '광주형 일자리' 사업의 핵심인 현대자동차 완성차 공장 유치를 위한 협상이 중대 분수령을 맞았다.

광주시 투자협상단은 국회 예산 심의가 끝나는 앞으로 1주일 내 협상을 타결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25일 광주시 등에 따르면 이병훈 문화경제부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투자협상단은 19∼22일 서울에서 현대차와 투자 협상을 했다.

그러나 적정임금, 근로시간 등 주요 쟁점에 대한 견해차가 여전해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협상단은 그동안 협상 과정을 점검하고 26일부터 재협상에 돌입할 예정이다.

협상단은 지난 1일 한국노총을 중심으로 한 지역 노동계와 합의문을 마련하고 이를 토대로 현대차와 수차례 협상을 벌였지만,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역 노동계와 마련한 이번 협상안에 크게 부정적인 입장을 밝히고 당초 지난 5월 시와 맺었던 협상안을 고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협상단은 국회 예산 심의 법정시한인 다음 달 2일까지 협상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하지만 노동계와 만든 협상안에 현대차가 부정적인 상황에서 현대차를 설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노동계가 이미 모든 양보를 한 만큼 재협상은 없다는 입장이어서 노동계와 다시 논의해 현대차를 설득할 수 있는 협상안을 다시 만들기 어렵다는 데 시의 고민이 있다.

시는 일단 현재 협상안으로 타결을 끌어낸 뒤 이후 합작법인 설립 과정에서 다시 논의·수정하자며 현대차를 설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미 수차례 협상안이 바뀌면서 양측의 불신이 큰 상황에서 현대차가 이를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여기에 실적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협상 타결 시 파업까지 예고한 현대차 노조의 반발도 큰 부담이다.

이 같은 불리한 상황 속에서도 시는 당정이 '광주형 일자리'를 현재 우리나라 제조업 문제의 돌파구가 될 것이라며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는데 희망을 걸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해 여야 모두 내년도 국비에 사업비 반영을 약속하고 현대차가 협상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하고 있다.

바른미래당은 호남권 의원들을 중심으로 오는 27일 사업 현장인 광주 빛고을 산단을 찾아 현장을 둘러보고 사업 성공에 힘을 보탤 계획이다.

그러나 마냥 정치권의 지지에만 기대기에는 시간이 많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협상이 부진해지자 민주당에서는 군산, 울산 등에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2일 "광주에서 합의가 안 되면 다른 곳, 원하는 데서 해야 할 것이다.

군산에서도 원한다.

원하는 데가 많다"며 조속히 협상을 마무리해 달라고 요구했다.

당 제3정조위원장인 이원욱 의원도 "최근 광주형 일자리의 진행 모습을 보면 기업은 빠져있고 노동만 부각되는 것 같아 우려된다"며 "계속 합의점을 못 찾으면 군산 등 제3의 대안도 모색할 때가 됐다.

공모형으로 전환하는 방식도 고민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이미 군산, 울산 등에서는 지역 산업이 위기인 상황에서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지역을 검토할 수도 있다는 발언이 여당에서 나오는 상황에서 시의 발걸음은 더욱 빨라질 수밖에 없게 됐다.

국회 예산 심의 일정을 넘긴다면 사업 추진 동력도 급속히 잃을 것이라는 점도 부담이다.

이병훈 부시장은 "전국적인 관심사가 된 현대차 투자 협상 논의가 생각보다 길어지다 보니 독려하는 표현으로 생각한다"며 "각자 처한 입장이 있고 협상의 성격상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