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에 쌀쌀한 날씨…스키장만 북적·유원지는 한산

11월 마지막 휴일인 25일 비교적 많은 첫눈이 온 유명산과 스키장들은 밀려드는 인파로 종일 북적거렸다.

그러나 전국적으로 초미세먼지가 극성을 부린 데다 날씨마저 쌀쌀해 유원지와 관광지는 한산한 모습이었다.

강원도 평창 용평리조트와 휘닉스평창 스키장에는 이날 오전에만 2천700명이 넘는 스키어가 찾아 은빛 설원을 질주했다.

정선 하이원 스키장에도 이날 오후 1시 기준 4천300여명이 입장했으며 주말을 맞아 슬로프를 오픈한 홍천 비발디파크 스키장과 횡성 웰리힐리 스키장에는 3천여명이 몰렸다.

최근 포근한 날씨 탓에 이번 주말을 전후해서야 문을 연 이들 스키장에는 전날 많은 눈까지 내려 겨울을 손꼽아 기다려온 스키어들의 발길이 종일 이어졌다.
미세먼지에 쌀쌀한 날씨…스키장만 북적·유원지는 한산

문장대와 천왕봉 등에 약 4㎝의 눈이 쌓인 속리산에는 5천여명의 탐방객이 몰려 설국으로 변한 등산로를 걷거나 법주사 주변 '세조길'에서 가을 속 겨울 정취를 즐겼다.

월악산 국립공원에도 오후 1시까지 4천여명의 등산객이 찾았다.

설경이 장관을 이룬 강원지역 유명산에도 눈꽃 핀 겨울 산을 즐기려는 등산객의 발길로 북적거렸다.

초미세먼지가 전국 대부분 지역을 뒤덮은 데다 낮 최고기온도 영상 10도 안팎에 머물며 대전 오월드, 옛 대통령 별장인 청남대 등은 입장객이 크게 줄었다.

대전 도심 속 테마공원인 오월드는 이날 오후 1시 현재 평소의 3분의 1도 안 되는 800여명이 입장하는 데 그쳤다.

청주 청남대에도 평소보다 적은 1천여명의 가족과 연인만이 방문했으며 국립공원 계룡산 동학사와 갑사 탐방객도 평소의 절반 수준인 2천400여명에 불과했다.

경기도 안산 별빛마을에서는 미리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는 '애니멀 & 하트빌리지 빛축제'가 열렸고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개최를 기원하는 고싸움이 펼쳐졌다.

(백도인 오수희 이상학 김선형 박병기 강종구 박철홍 박주영 류수현 백나용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