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영 천안시장, 육가공 전문기업 다영푸드 방문

충남 천안시는 우수기업의 생산 현장을 직접 찾아 기업지원을 모색하는 소통행정 시책을 본격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구본영 천안시장은 지난 23일 지역 육가공 전문기업인 다영푸드(대표 김대식)를 찾아 생산시설을 둘러보며 식품제조 과정과 위생상태를 점검했다.

구 시장은 직원과 만남의 시간을 갖고 기업 운영에 따른 애로사항을 듣는 등 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모아 시정에 적극 반영하기로 했다.

다영푸드는 오리, 닭, 돼지를 가공해 바비큐, 햄, 소시지 등 40여 가지 제품을 생산해 지난해 연매출 180억원을 올린 유망 중소기업이다.

지난해에는 훈제 바비큐오리를 개발했고, 이 품목에서만 7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구본영 천안시장, 육가공 전문기업 다영푸드 방문

이 회사는 CJ프레시웨이, 삼성웰스토리, 풀무원 푸드머스 등 국내 굴지의 식품기업에 오리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국내 최초 오리 코스요리 전문점인 신토불이 체인사업도 한다.

김대식 대표는 “경기침체와 근로시간 단축 등 어려운 경영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지역 기업인들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과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구 시장은 “현장에서 일하는 경영자와 직원들이 있기에 천안의 내일이 기대된다”며 “기업하기 좋은 여건을 조성해 많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