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기지국 45대 동원해 내일까지 90% 우회 복구
“완전복구까지 일주일 걸려”
24일 오전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에서 앞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24일 오전 지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한 서대문구 충정로의 KT 아현빌딩에서 앞에서 소방대원들이 화재진압 작업을 벌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KT 아현지사 화재에 따른 통신장애가 오늘 70%까지 복구될 전망이다.

KT는 24일 “통신 장애로 불편을 드려 죄송하다”며 “이동전화는 오늘 중 70% 복구할 계획이고, 내일 아침까지 90% 이상 복구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오늘 오후 7시를 기준으로 50% 수준까지 복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KT는 이동기지국 15대를 현장에 배치했다. 추가로 30대를 투입하기로 했다.

유선전화, 인터넷, 카드결제 복구는 화재 현장 진입이 가능해진 뒤에야 이뤄진다. KT는 유선전화, 인터넷, 카드결제 복구는 통신구에서 화재 연기가 빠진 후 현장 진입이 가능한 상황으로 1~2일 정도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3시에는 황창규 KT회장과 네트워크 부문장 오성목 사장 등 주요 임원은 현장을 방문해 피해복구를 독려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아현지사 불길은 화재 발생 약 3시간 10분 만인 오후2시 23분쯤 초기진화가 성공했다. 이제 화재 위험은 없다는 판단이지만, 현장의 열기가 식고 통신구에서 연기가 빠져야 복구를 시작할 수 있다.

통신구에 들어갈 수 있는 인원도 제한적이기에 가복구에 1~2일, 완전복구에는 일주일 정도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