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진압·통신망 복구 상황 정확히 알려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서울 서대문구 KT 아현지사 화재현장을 방문해 통신망 복구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화재진압과 통신망 복구 진행상황을 신속 정확하게 국민에게 알려달라"며 "시민들의 생활에 불편이 없도록 응급조치와 통신망 복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KT는 임시기지국을 설치하며 대응에 나섰다. KT 관계자는 "가복구에 이틀 정도 걸리고 완전 복구에는 시간이 더 걸릴 것 같다"며 "우회루트를 만들어 임시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소방당국은 화재가 KT 아현지사 지하 통신구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서부역에서 신촌기차역으로 이어지는 지하 통신실의 통신구에서 화재가 발생하며 전화선(유선) 16만8000 회선, 광케이블 220조(전선세트)가 훼손됐다.

이곳 회선을 쓰는 중구, 용산구, 서대문구, 마포구 일대와 은평구, 경기도 고양시 일부 지역에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

아직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현장에 광케이블과 통신선로만 설치됐으며 인화물질은 없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잔불이 정리되고 열기·연기 등이 해결되면 소방당국이 발화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