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 올가을 내린 첫눈으로 대설주의보가 발령되는 등 수도권 지역에 눈이 내리는 가운데 항공편 지연 출발도 잇따랐다.

2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과 김포국제공항에서 출발 예정이던 국내외 여러 항공편이 예정보다 길게는 1시간 이상 지연 출발하는 사례가 발생했다.

지연 사례 가운데는 항공기에 쌓인 눈과 얼음을 제거하는 제방빙(deicing) 작업으로 이륙이 늦어진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공항 관계자는 "항공기 출발 지연에는 여러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아직 기상 때문에 몇편이 지연됐다는 통계는 나오지 않았다"며 "곧 정상화될 것으로 보이고, 지연이 최소화하도록 항공사와 유기적으로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