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교과서 반대했던 교육관료
교육부 차관에 박백범 前 성남고 교장 임명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박춘란 교육부 차관 후임으로 교육관료 출신 박백범 전 성남고 교장(59·사진)을 임명했다. 박 신임 차관은 박근혜 정부 시절 국정 역사교과서 추진 과정에 반대하다가 2016년 1급 공무원 자리에서 스스로 물러난 인물이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교육부 차관에 박 전 교장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고 부대변인은 “박 차관은 교육부에서 핵심 보직을 지냈고 학교 현장에서 고교 교장으로 근무한 교육 전문가”라며 “첨예한 교육 현안을 국민 기대에 맞춰 균형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고 발탁 배경을 설명했다.

박 차관은 행정고시 28회로 공직사회에 입문한 관료 출신이다. 교육부 대학지원실장과 기획조정실장, 서울교육청 부교육감 등을 지냈다. 지난해 성남고 교장으로 자리를 옮겨 이달 1일까지 재직했다.

대전 출신인 박 차관은 대전고와 서울대 교육학과를 졸업했다. 미국 아이오와대에서 교육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