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단체, 서울·경기·인천 감사보고서 분석
"사립유치원-학원 겸업 많아…교육청이 전수조사해야"

사립유치원들이 학원을 겸업하며 회계비리를 저지르고 유아 사교육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나왔다.

교육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사걱세)은 22일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경기·인천 등 3개 교육청 유치원 감사보고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사걱세에 따르면 경기 성남시의 한 유치원은 원장이 유치원 건물에서 외국어, 속셈, 피아노, 미술, 발레 등을 가르치는 학원을 운영했다.

유치원 홈페이지에는 해당 학원을 '자매교육기관'으로 소개했다.

경기 안산시 한 유치원 원장은 학원 대표를 겸직해 교육청에서 경고를 받았다.

이 원장은 배우자가 운영하는 학원 시설공사비를 유치원 회계에서 지출했다가 적발돼 경고를 받기도 했다.

국가공무원법이 준용돼 적용되는 사립유치원 교원은 공무 외 영리업무에 종사해서는 안 된다.

화성시 한 유치원은 학원 원장인 설립자 남편을 정교사로 채용해 7천만원의 급여를 지급하고 해당 학원에 체험프로그램 운영을 위탁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사걱세는 "지침을 어기고 정규교육과정 시간에 방과 후 특성화 교육을 실시하거나 학부모 동의를 받지 않고 모든 원아를 대상으로 특성화 교육을 한 경우도 많았다"면서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전수조사해 이러한 불법행위를 잡아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