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연합뉴스

자료사진=연합뉴스

이라크에서 최근 귀국한 60대 남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이다가 숨졌다.

6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38분께 인천시 서구 한 병원에서 건설업자 A(61)씨가 숨졌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4개월가량 업무차 이라크에 체류하다가 이달 5일 카타르를 경유해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망 전날 한 찜질방에 갔다가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을 보인 뒤 다음날 오전 의식을 잃었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이씨의 주요증상은 발열(39.5℃), 기침, 오한, 콧물 등으로 파악됐다. 기저질환은 당뇨와 뇌혈관질환(뇌졸중)을 앓고 있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이 남성에 대한 1차 검사를 실시한 결과 메르스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만에 하나에 대비해 2차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