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교육을 빛낸 200인' 선정
서울여상 졸업 박인선 증권박물관장 "특성화고는 부모 같은 은인"

박인선 증권박물관장(사진)은 1989년 서울여자상업고등학교 상과 3학년 재학 중에 한국예탁결제원 총무부에 입사했다. 이후 재정경제부, 증권대행부, 고객행복센터장 등을 거쳐 지난 2월부터 증권박물관을 총괄하고 있다. 박 관장은 “나에게 특성화고는 현재 나를 있게 해준 부모님 다음으로 고마운 은인”이라며 “꿈으로 가는 길은 하나만 있는 게 아니고, 주어진 현실에서 최선을 다하면 어느새 그 꿈을 이루고 있는 자신을 반드시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교육청은 박 관장을 비롯한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졸업생 200인의 이야기를 담은 ‘직업교육을 빛낸 200인’ 책자를 최근 발간했다. 이 책자는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진학을 고민하는 중학생과 예비 사회인으로 사회 진출을 앞둔 특성화고 재학생에게 진로선택에 대한 확신을 심어주고,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기획됐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