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 밟으며 만추를…

11월 첫 주말 전국이 20도 안팎의 포근한 날씨를 나타낸 가운데 단풍이 절정에 달했다. 시민들이 4일 경기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울긋불긋 단풍으로 물든 가로수길을 지나며 늦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