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재포럼 2018 - 미래를 여는 도전

60여개 산학연 기관 뭉쳐
300억 투자해 전담기관 설립
영국은 ‘2차 코딩(컴퓨터 프로그래밍) 혁명’ 중이다. 코딩을 학교 교과목으로 정한 2014년이 ‘코딩 원년’이었다면 올해부터는 ‘학교 밖으로’를 강조하고 있다. 학생뿐 아니라 일반 성인으로 코딩 교육 대상을 확대하고 코딩 교육을 넘어 코딩산업을 키우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올 들어 영국 정부가 가장 먼저 한 게 코딩 전담 기관(IoC:The Institute of Coding) 설립이다. 영국 정부뿐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와 IBM, 시스코 같은 기업에 25개 대학까지 60여 개의 관련 기관이 뭉쳤다. 영국 정부가 2000만파운드(약 300억원)를 출연하고 기업들도 비슷한 규모로 투자할 계획이다.

IoC는 크게 ‘현장 속으로’와 ‘생활 속으로’를 강조한다. ‘현장 속으로’는 코딩산업 기반 확립이며 ‘생활 속으로’는 학교뿐 아니라 사회 전반으로 코딩 교육을 확대하겠다는 내용이다. 영국 정부는 코딩산업을 키우기 위해 전문가 양성에 주력하기로 했다. 코딩의 5개 핵심 주제별로 담당 대학도 정했다. 코딩산업 표준을 정하는 것은 오펜대가 맡았다. 직업별 디지털화는 코벤트리대가 담당하고 코딩 지식 공유는 바스대 몫으로 돌아갔다. 코딩 전문 기술 개발과 여성 코딩 전문가 육성은 각각 애스턴대와 런던퀸메리대가 주도한다. 영국 정부는 IoC 설립과 별도로 인공지능(AI)과 코딩 첨단기술을 사용하고 시험하는 데 3000만파운드를 투자할 방침이다. 시험 프로그램은 리즈와 데본, 서머셋, 링컨셔, 웨스트미들랜드 등에 우선 적용하기로 했다.

영국은 이른바 ‘코딩 갭’ 해소에도 힘쓰고 있다. 코딩을 할 수 있는 사람과 하지 못하는 사람의 디지털 격차를 줄이는 방안이다. 2014년부터 학교 중심으로 코딩 교육을 추진했다면 앞으로는 평생교육 차원에서 일반 성인에게도 코딩 교육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영국 정부는 2014년 9월 영국 전역에서 코딩을 공교육 필수 과정으로 정했다.

런던=정인설 특파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