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청삼 원료 미용제품 중국 첫 수출

충남 당진시는 청삼(그린헴프)을 원료로 만든 미용제품을 중국에 처음 수출했다고 3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당진청삼(대표 권기완)은 지난 8월 중국 위해회결무역유한공사와 공급계약을 한 데 이어 전날 3만5000달러 상당의 샴푸 등 미용제품을 수출했다.

청삼은 지난 2001년 농촌진흥청이 개발해 당진에 보급한 저대마 유료작물이다.

청삼씨유(Green Hemp Seed Oil)는 피부미용과 피부재생에 효과적으로 알려진 리놀렌산과 피부보습에 효능이 탁월한 올레산 성분이 함유돼 헤어 및 스킨케어 기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당진청삼과 독점계약을 맺은 양뢰 위해회결무역유한공사 대표는 “중국 시장에서 샴푸 등 헤어 제품의 인기가 치솟는 상황에서 한국의 청삼 제품에 매료돼 샴푸, 컨디셔너, 보디클렌저, 보디로션 등을 수입하게 됐다”고 말했다

권기완 당진청삼 대표는 “품질을 개선하고 마케팅 지원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 판매 확대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당진=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