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大 안전서비스 위해 실무단 발족
"2027년까지 도시 全분야에
ICT 접목해 경쟁력 강화할 것"
경남 창원시가 향후 10년 미래 비전인 ‘창원형 스마트 도시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시는 국토교통부에서 공모하는 ‘스마트 도시 통합플랫폼 기반구축’ 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실무추진단을 발족했다고 30일 발표했다. 이 사업은 창원시 CCTV관제센터와 119종합상황실, 재난종합상황실, 경남지방경찰청 112종황상황실 등의 정보시스템을 연계해 시민 5대 안전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시는 이 공모사업이 ‘창원형 스마트 도시’ 구현의 시발점이라고 보고 유치를 위해 실무추진단을 발족했다. 실무추진단은 총괄관리반, CCTV영상지원반, 재난상황지원반, 119상황지원반, 유관기관(경남지방경찰청 112종합상황실) 등 4개 반과 1개 유관기관 10명으로 구성됐다. 내년 2월 공모사업 선정 시까지 연계서비스 구축 방안, 연계가능 서비스 발굴, 공모사업 계획서 작성 및 제출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시는 미래 비전인 ‘창원형 스마트 도시 조성’ 계획을 세워 추진하고 있다. 우선 올해부터 내년까지 1단계로 스마트 도시 기반을 조성한다. 관련 조례 정비, 민·관·학·관계기관 간 협력을 바탕으로 스마트 도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재난 안전·교통 관제·환경·CCTV 등 기존 도시관리체계를 지능형 시스템으로 고도화하는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이어 2020~2023년에는 2단계로 스마트 도시 시범 사업을 시행한다. 고도화한 도시관리서비스를 통합하고 스마트 도시 통합운영센터를 만든다. 마지막 3단계인 2024~2027년에는 ‘창원형 스마트 도시’를 파급, 확산한다.

스마트 도시 추진단을 이끌고 있는 서정두 시 기획예산실장은 “올해부터 2027년까지 도시 전 분야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메가시티 창원이 지닌 도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