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검증특위,시 산하 6개 공공기관장 후보 인사검증 마무리
내달 3일이후 인사 최종 결정
부산시의회 인사검증특별위원회는 30일 시 산하 6개 공공기관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검증을 마무리하고 종합보고서를 채택해 인사권자인 오거돈 부산시장에게 넘겼다.

특위는 이날 오전 제1, 2 소위원회별로 회의를 연 뒤 이산하 특위 위원장 주재의 전체회의를 열어 인사검증회 종합보고서를 채택했다.

정경진 부산교통공사 사장, 김종원 부산도시공사 사장, 추연길 부산시설공단 이사장 내정자를 대상으로 인사검증을 벌인 제1 소위는 정경진 부산교통공사 사장 내정자를 제외한 나머지 두 사람에 대해서만 인사내정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이산하 제1 소위 위원장은 “엘시티 선물을 받은 정경진 후보는 도덕성에 문제가 있을 뿐 아니라 업무 전문성 역시 흠결 있는 도덕성을 뛰어넘을 만큼 자질을 갖추지 못했다”고 밝혔다.

정희준 부산관광공사 시장, 배광효 부산환경공단 이사장, 김종철 스포원 이사장 내정자를 대상으로 한 제2 소위는 역시 엘시티 측으로부터 선물을 받은 김종철 내정자에 대해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모았다. 김문기 제2 소위 위원장은 “김종철 내정자는 최고 관리자로서 도덕성 등 조직의 발전과 쇄신을 담보하기에는 부족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이로써 부산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공공기관장 인사검증의 공은 다시 오 시장에게 넘어갔다.

하지만 오 시장 입장에서도 고심을 더욱 깊어지고 있다.도덕성 논란에 휩싸인 2명의 후보자를 계속 안고 가자니 그동안 ‘엘시티 비리’를 강도 높게 비판한 자신의 말을 뒤집는 것이어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경우 적폐청산을 요구해온 시민단체와 민주당 지지세력의 반발도 예상된다.그렇다고 6·13 지방선거 과정에서 ‘원팀’을 이뤄 호흡을 맞춘 정경진 후보자까지 내치는 것도 부담이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취임 이후 첫 해외 순방으로 싱가포르와 베트남 방문길에 올라 귀국하는 내달 3일 이후에나 이들의 임명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