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실업자 15만명, 외환위기후 최다
51만명은 ‘구직 포기’
실업급여 전년 대비 23% 늘어 5조 돌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고용 상황이 악화된 가운데 올해 1~9월 실업자 수가 최근 19년 사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통계청의 경제활동인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1~9월 실업자 수는 111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비교 가능한 통계가 제공되는 최근 19년 사이에 가장 많은 수준이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로는 5만1000명 늘어났다.

구직 기간이 6개월 이상인 '장기실업자'는 같은 기간 15만20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1만명(6.9%) 늘었다. 장기실업자 수 역시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1999년 6월 이후 올해가 가장 많다. 외환위기 직후였던 2000년 1~9월 장기실업자도 14만2000명으로 올해보다 적다.

오랜 기간 구직활동을 해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니 취업을 포기하는 이도 늘어나고 있다. 올해 1∼9월 구직단념자는 월평균 51만6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만1000명(6.5%) 늘었다. 현재와 같은 기준으로 집계하기 시작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은 수다.

실업자가 늘어나며 공적 지출 역시 확대됐다. 지난해 1~9월 지급된 실업급여는 4조929억원이었지만 올해는 5조377억원으로 9448억원(23.1%) 늘어났다.

향후 전망도 어둡기만하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분기 대비 0.6% 증가에 그쳤다. 1분기 1.0%를 기록한 뒤 2분기 0.6%로 축소됐고 이후 회복하지 못한 것이다. 전년 동기대비 성장률은 3분기 2.0%를 기록해 9년 만에 가장 낮았다.

투자 부진의 영향이 크다. 올해 3분기 설비투자는 전분기보다 4.7% 줄어 두 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건설투자는 전분기 대비로 6.4% 감소했다. 1998년 2분기 6.5% 줄어든 후 최근 20년여 사이에는 감소 폭이 가장 컸다.

내수와 수출 역시 우려를 낳는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9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물량지수는 153.96(2010년=100)으로 작년 9월보다 5.2% 줄었다. 전분기와 비교한 민간소비 증가율은 올해 1분기 0.7%, 2분기 0.3%, 3분기 0.6%로 세 분기 연속 1%를 밑돌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