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기대여명은 82.4세…OECD 평균 80.8세보다 높아

우리나라 사람들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기대여명이 높은데도, 자신이 건강하지 못하다고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의 '2018 OECD 보건통계' 자료를 보면, 2016년을 기준으로 만15세 이상 한국인 중에서 자신의 건강상태가 양호(좋음·매우 좋음)하다고 생각하는 비율은 32.5%에 그쳤다.

OECD 평균 67.5%보다 훨씬 낮다.

한국에 이어 두 번째로 주관적 건강상태 양호비율이 낮은 나라는 일본(35.5%)이었다.

리투아니아(43.2%), 라트비아(47.2%), 포르투갈(47.6%) 등도 50% 미만으로 낮은 편이었다.

이에 반해 뉴질랜드(87.8%), 캐나다(88.4%), 미국(88.0%) 등은 가장 높은 편에 속했다.

이렇게 한국인은 스스로 생각하는 건강상태의 수준이 낮지만, 역설적으로 기대여명(그 해 태어난 남녀 아이가 살 것으로 기대되는 수명)은 2016년 기준으로 82.4세(남자 79.3세, 여자 85.4세)로 OECD 평균인 80.8세보다 높았다.

OECD 회원국 중에서 기대수명이 가장 긴 국가는 일본(84.1세)이었고, 가장 짧은 나라는 라트비아(74.7세)였다.

한국인은 이처럼 자신의 건강에 대해 실제 건강상태보다 부정적으로 평가하다 보니, OECD 국가 중에서 병원에도 가장 자주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진료를 받은 횟수는 2016년 기준으로 한국은 연간 17.0회로 OECD 35개 회원국 중에서 가장 잦았다.

OECD 평균 6.9회를 훌쩍 넘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