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미나 "넌 날 악용해" 저격
강용석, '도도맘' 김미나불륜설 휩싸였던 커플, 왜 원수가 됐나
법정구속된 강용석과 '도도맘' 김미나/사진=한경DB

법정구속된 강용석과 '도도맘' 김미나/사진=한경DB


강용석의 법정구속과 함께 불륜설이 불거질 만큼 가까웠던 '도도맘' 김미나와의 관계도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 24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박대산 판사) 심리로 열린 강용석의 사문서 위조 및 위조 사문서 행사 혐의 선고 공판에서 강용석은 징역 1년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됐다.

강용석은 김미나의 남편 A 씨가 "강용석이 가정을 파탄에 이르게 했다"면서 1억 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자 이를 취하시킬 목적으로 2015년 4월 김씨와 공모해 인감증명 위임장 등을 위조한 뒤 소 취하서를 제출했다. A 씨가 이 사실을 알고 "소를 취하한 적이 없다"고 밝히면서 사문서 위조 혐의로 형사 기소됐다.

결국 손해배상 소송은 예정대로 진행됐고, 올해 1월 강용석이 A 씨에게 "4000만 원을 배상하라"는 판결이 났다. 판결 이후 A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강용석을 겨냥하며 "주말에 교회에 가면 남의 아내는 탐하지 말라"고 저격 글을 쓰기도 했다.

그렇지만 소송이 진행되면서 강용석과 김미나의 사이도 균열이 생겼다.

강용석과 김미나는 홍콩의 한 호텔 수영장에서 함께 찍힌 사진이 공개돼 불륜설이 제기됐다. 이에 김미나는 여러차례 인터뷰를 통해 "각자의 업무상 홍콩을 다녀온 것이며, 입국 날짜와 숙소도 각자 다르고 먼 곳"이라며 "각자의 업무 기간 중 연락이 닿은 그날, 저녁 약속을 했고 예약시간 전까지 남는 시간이 있다기에 제 숙소 수영장에서 시간을 보내고 저녁식사를 한 적이 있다"고 해명했다.

또 강용석의 카드로 김미나가 일본에서 식사를 한 정황이 포착되자, 강용석은 "사건 수임을 몇 차례 도와준 김미나에게 식사를 대접하려 했지만 시간이 되지 않아 카드만 전달해 준 것뿐"이라고 밝혔을 만큼 둘 사이는 끈끈했다.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갈등/사진=행복한 도도맘 블로그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갈등/사진=행복한 도도맘 블로그

하지만 2016년 김미나는 자신의 블로그에 "강용석이 네티즌들을 상대로 고소한 사건에 대한 합의금을 나에게 주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긴 '내용증명' 게시물을 게재했다. 또 강용석 블로그의 댓글에도 같은 내용을 게재했다.

김미나는 "유 무선상 수취인 불신"이라며 내용 증명을 게재한 이유를 밝혔다.

또 김미나가 유튜버 변신 후 만든 캘리그라피 영상에서는 종이에 "나도 모르게 너에게 보내진 편지-고소장-" 이제 모여줘 Show me the money-합의금-" "난 널 채용해 넌날 악용해-변호사-"라고 글을 적어 눈길을 끌었다.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에서는 "강용석에게 하는 말로 추측되는 메시지"라고 평하기도 했다.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갈등/사진=행복한 도도맘 블로그

도도맘 김미나, 강용석 갈등/사진=행복한 도도맘 블로그

뿐만 아니라 김미나는 강용석의 재판에 증인으로 참석, "강용석이 시키는 대로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나에게 정치 출마를 권유했던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지난 9월 11일 강용석이 결심 공판에서 징역2년이 구형됐을 때 "도도맘의 저주"라면서 강용석을 비난하기도 했다.
강용석 저격/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캡처

강용석 저격/사진=신동욱 총재 트위터 캡처

신동욱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우파의 돌아온 저격수 하루만에 저격 당한 꼴이고 도도맘의 저주 꼴"이라면서 "자신감 자만심이 화를 부른 꼴이고 하버드 법대식 과유불급 꼴이다. 강철멘탈의 자충수 꼴이고 법꾸라지의 자가당착 꼴이다. 덮어 씌우고 빠져나가겠다는 꼴이고 소인배의 민낯 꼴"이라고 적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