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혼수 문제로 말다툼을 벌이던 중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심모(27)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25일 살인 혐의로 A(27)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4일 오후 11시 28분께 춘천시 자신의 집에서 여자친구 B(24)씨와 결혼을 앞두고 혼수 문제로 다투다 흉기로 목 부위를 찔러 숨지게 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가족들은 "아들과 연락이 닿지 않아 사는 집에 가 보니 아들은 없고 B씨가 숨져 있었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경찰은 지인의 집으로 도주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A씨가 결혼 준비 과정에서 신혼집 장만 등 혼수 문제로 여자친구와 다툼을 벌였다고 진술하고 있어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이날 새벽 1차 현장감식을 마친 경찰은 오전 중 2차 현장감식에 나선 뒤 구속영장을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