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뛰는 울산·경주·포항

조선업 부진에 지역경제 불황
세 도시 초광역 경제권 구축 속도

신재생에너지로 '뉴딜' 추진하고
러시아와 교류, 에너지 허브로 도약
울산 석유화학공단 전경  /울산시 제공

울산 석유화학공단 전경 /울산시 제공

지난 19일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해양사업본부. 100만㎡에 이르는 거대한 야드가 텅 비어 있다. 조선업 장기 불황에 4년간 해양플랜트 수주물량이 제로 상태에 빠지면서 지난 8월부터 해양사업부 가동을 전면 중단했기 때문이다.

여파는 현대중공업이 있는 울산 동구 경제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해양사업부 인근에 있는 방어동 남진항 일대 외국인 특화거리는 금요일 밤인데도 고요함을 넘어 삭막하기까지 했다. 동태요리 전문점 업주는 “예전에는 외국인이나 현대중공업 직원들로 가득 찼는데 요즘은 발길이 뚝 끊긴 상태”라고 말했다. 방어동 해안가의 빌라와 원룸단지는 밤 9시가 넘어도 불 켜진 방을 찾기 힘들었다. 부동산 중개업소마다 상가와 원룸 ‘급매’ 전단이 빼곡히 붙어 있다.

현대차 울산공장 수출부두

현대차 울산공장 수출부두

한국판 러스트벨트로 전락하는 울산

자동차·조선산업 호황을 이끌었던 울산이 한국판 ‘러스트벨트’로 전락하고 있다. 러스트벨트는 미국 미시간주의 디트로이트(자동차산업)와 같이 한때 경제가 번영했다가 급속히 추락한 지역을 말한다. 울산은 장기 불황 여파로 생산 소비가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상태에 빠지면서 기업 퇴출, 인구 ‘엑소더스(대탈출)’, 집값 폭락 등의 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울산 동구 인구는 2014년 18만3587명에서 2015년 18만1207명, 지난해 17만3096명으로 줄었다. 올 들어 6월에는 17만9673명으로 17만 명 선마저 무너졌다.

울산 북구에 있는 현대차는 올 상반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37.1%나 줄었다. 공장 인근에선 “회식자리가 사라졌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조선 등 울산 주력 산업 전반이 불황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면서 울산 인구는 지난 6월 말 118만 명 아래로 붕괴됐다. 울산 인구는 1997년 광역시 승격 당시 101만3070명에서 2015년 11월 120만 명으로 최고점을 찍은 뒤 2017년 5월 119만 명, 올해 6월 117만9411명으로 30개월 연속 2만여 명 줄었다.

국내 최고 부자도시 ‘옛말’

한때 울산은 전국 최고 부자 도시였다. “울산에서는 개도 만원짜리를 물고 다닌다”고 했던 곳이다. 2011년 지자체 최초로 1000억달러 수출을 돌파했고, 1인당 개인소득도 9년 연속(2007~2015년) 1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2016년 들어 1인당 개인소득 1위 자리를 서울에 내줬다. 울산 실업률은 4월(5.9%), 7월(4.9%) 전국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 9월(5%)에도 또다시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자영업 폐업률은 13%로 전국에서 광주광역시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동구는 재정 펑크로 구청 직원 수당도 못 줄 형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올초부터 9월까지 울산 아파트 매매가격도 6.81%나 떨어졌다. 하락률 전국 1위다.
일본 고토에 설치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기

일본 고토에 설치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기

부유식 해상풍력과 북방경제로 도시 부활

송철호 울산시장은 “문재인 정부의 ‘재생에너지 2030 계획’에 맞춰 초대형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을 ‘울산발 뉴딜사업’으로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울산에서 58㎞ 떨어진 동해가스전 주변에 1차로 50기 300㎿ 규모의 풍력발전기를 설치한 뒤 중장기적으로는 총 350기의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해 2만여 개 일자리 창출과 소득 증대 효과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해오름동맹' 울산·경주·포항…해상풍력·북방경제로 미래 연다

울산시는 1GW 부유식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할 때 3만5000명의 고용 창출 효과가 있다고 분석한다. 여기에는 현대중공업에서 조선·해양 사업 부진으로 실직한 수만 명의 기술인력을 다시 고용할 수 있다는 복안도 깔려 있다.

송 시장은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북방 경제·북방 교류’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른바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 육성’이다. 송 시장은 올 9월 중순 러시아 항만도시인 블라디보스토크를 찾아 동반 성장 가능성을 노크했다. 러시아 방문 당시 ‘러산(RU-SAN) 마켓’ 개설을 비롯해 교류 협력을 강화하자고 제안했다. 러산 마켓은 울산 오일 허브를 러시아 원유와 가스의 극동지역 비축기지로 만들어 국제기준가격을 설정할 수 있는 동북아시아 에너지허브로 만들자는 내용이다. 울산시는 이미 블라디보스토크와 행정·문화·관광·교통을 아우르는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경북 포항시는 오는 11월7일부터 9일까지 포항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제1차 한·러 지방협력 포럼’을 개최한다.

‘함께하는 한·러, 함께 여는 미래‘란 주제로 한국과 러시아 양국 지방이 경제, 과학, 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한다. 한·러 지방협력 포럼은 문재인 대통령과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두 차례 정상회의를 통해 포항에서 열기로 정했다. 앞으로 한국과 러시아 광역단체가 번갈아가며 포럼을 연다. 내년에는 러시아 연해주에서 포럼이 열린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앞으로 남북한을 잇는 동해선 철도를 개통하면 시베리아를 횡단해 유럽까지 연결하는 물류 요충지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8월 울산시청에서 ‘해오름동맹’ 2차 상생협약을 맺었다.  /울산시 제공

주낙영 경주시장(왼쪽부터), 송철호 울산시장,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난 8월 울산시청에서 ‘해오름동맹’ 2차 상생협약을 맺었다. /울산시 제공

초광역 경제권 구축 나선 울산 경주 포항

울산시와 경북 경주·포항시 등 행정구역을 달리하는 세 도시 간 초광역 경제권(해오름동맹) 구축사업도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송 울산시장과 이 포항시장, 주낙영 경주시장은 지난 8월 민선7기 단체장으로 취임한 지 한 달여 만에 울산시청에서 제2차 상생협약을 맺고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광역 클러스터와 행정 거버넌스 구축, 환동해경제권 거점 도시 실현과 동해남부선 신관광벨트 구축 등 20개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세 도시는 주요 공동사업으로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 육성 △신재생·미래전략산업 공동 발굴 △광역경제권 형성을 위한 교통 인프라 사업 추진 △동해남부권 관광벨트 조성을 위한 협력 △문화체육 및 경제 교류 △긴급 재난사고 발생 시 상호 협력·지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세 도시는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를 육성하기 위해 해오름동맹 차원의 북방물류연구지원센터 건립과 공동 화물 유치 활동, 북한의 나진·선봉 자유경제무역지대 기항 추진, 북극해 연안지역 간 연계 협력체제 구축 등에도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송철호 시장은 “세 도시 간 연계는 세계적인 산업·관광·물류 도시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