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도도맘 사건 사문서 위조 혐의 징역 1년
재판 후 즉각 항소
강용석 법정 구속 /사진=연합뉴스

강용석 법정 구속 /사진=연합뉴스

'도도맘' 김미나 사건이 강용석(49)변호사의 발목을 잡았다.

강 변호사는 불륜설에 휩싸였던 유명 블로거 도도맘 김미나의 남편이 낸 소송을 취하시키려 문서를 위조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받고 법정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8단독 박대산 판사는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기소된 강용석 변호사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김미나씨의 남편은 2015년 1월 자신의 아내와 불륜을 저질렀다며 강 변호사에게 손해배상금 1억원을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강 변호사는 같은 해 4월 이 소송을 취하시키기 위해 김씨와 공모한 뒤 김씨 남편 명의로 된 인감증명 위임장을 위조하고 소송 취하서에 남편 도장을 임의로 찍어 법원에 제출한 혐의로 기소됐다.

김씨는 앞서 같은 혐의로 기소돼 2016년 12월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김씨가 항소하지 않아 형은 확정됐다.

강 변호사는 재판 과정에서 "김씨가 남편에게 소 취하 허락을 받았다고 생각했다"고 주장했지만, 박 판사는 이런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박 판사는 "김씨가 남편으로부터 소송을 취하할 권한을 위임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미필적으로나마 인식하고 소송 취하서를 작성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이어 "불과 이틀 전에 김씨 남편과의 합의가 결렬됐는데 김씨가 취하 허락을 받았다는 것이 이례적이라는 사실을 법률 전문가인 피고인도 알았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김씨 남편이나 법률 대리인에게 전화하는 등 의사를 확인할 간단한 조치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 판사는 또 "당시 피고인이 방송에 출연하는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나오던 터라, 무리해서라도 일단 소를 취하하도록 하고 합의금 등은 이후 해결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할 정도로 급박한 사정이 있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박 판사는 "변호사라는 지위와 기본 의무를 망각하고 중요한 사문서를 위조해 제출한 것으로 비난 가능성이 매우 크다"며 "이런 행위로 아내의 불륜에 이어 추가적 고통을 얻은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고 있고,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는 금고 이상의 형이 선고됐기 때문에 형이 확정돼 집행되면 변호사법(5조)이 정한 결격 사유에 해당해 등록이 취소된다.

변호사법 5조는 '금고 이상의 형을 선고받고 집행이 끝나거나 집행을 받지 않기로 확정된 후 5년이 지나지 않은 자, 금고 이상의 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그 유예기간이 지난 후 2년이 지나지 않은 자 등은 변호사가 될 수 없다'고 결격 사유를 규정한다.

강 변호사는 현재 이재명 경기지사의 이른바 '여배우 스캔들' 사건 당사자인 배우 김부선씨의 변호 등을 맡고 있다.

강 변호사는 실형이 선고되자 굳은 표정으로 시선을 내리깔고는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심문하기 위한 박 판사의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았다.

그는 구속 수감되기 위해 법정을 나서면서 "항소할 것이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만 "예"라고 답했다.

강 변호사 측은 이날 곧바로 법원에 항소장을 제출했다.
강용석 변호사가 출연 중인 '가로세로 채널' /사진=유튜브 캡쳐

강용석 변호사가 출연 중인 '가로세로 채널' /사진=유튜브 캡쳐

한편 강용석 변호사와 함께 유튜브 '가로세로 연구소' 채널 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김세의 기자는 25일 채널을 통해 "사법부의 독립을 믿기에 판사들의 정당한 판결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마음이 아파 힘들다"며 "강 변호사를 많이 응원해달라"고 전했다.

함께 출연한 박상후 전 MBC 부국장은 "전혀 예상하지 못해 놀랐다. 뭐 이런거 가지고 법정구속을 하나 했다.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용석과 함께 유튜브 '가로세로 연구소' 채널 콘텐츠를 만들고 있는 김세의 기자는 25일 채널을 통해 "사법부의 독립을 믿기에 판사들의 정당한 판결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마음이 아파 힘들다"며 "항소심도 있고 다음 재판도 있다. 강 변호사를 많이 응원해달라"고 전했다.

함께 출연한 박상후 전 MBC 부국장은 "전혀 예상하지 못해 놀랐다. 이런 나라가 있나. 변호사를 사문서 위조로...뭐 이런거 가지고 법정구속을 하나 했다. 흔들림 없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전 녹화된 방송이 많다. 방송이 잘 나가는게 강용석 소장을 응원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