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印尼 복구에 10만 달러 성금

KAI(한국항공우주산업·대표 김조원·사진)는 강진과 쓰나미로 피해를 입은 인도네시아에 성금 10만달러(약 1억1380만원)를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KAI는 2001년 기본 훈련기 KT-1 수출을 시작으로 2011년 고등 훈련기 T-50을 인도네시아에 수출하는 등 인도네시아와 방위산업에서 협력해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