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솔루션 스타트업 엔젤스윙 박원녕 대표

사람 직접 가기 힘든 오지·건설현장
실시간 촬영 3D 지도 제작해 제공
2015년 4월 네팔에서 규모 7.8의 대지진이 발생했다. 세계 각지에서 몰려든 자원봉사자들이 구호에 나섰지만 고산지대라 조난자를 파악하기 쉽지 않다는 속보가 이어졌다. 드론(무인비행기)에 푹 빠져 있던 박원녕 씨(27·당시 미국 조지아공대 항공우주학과 4학년·사진)는 이 소식을 접하고 ‘드론을 띄워 피해 지역을 촬영하면 도움이 될 텐데…’라는 생각이 스쳤다. 서울대 교환학생 신분으로 한국에서 공부하던 그는 경영대 창업론 실습수업에서 이런 아이디어를 냈다. 가능성이 보였다.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300만원을 마련했다. 고성능 카메라를 장착해 3차원(3D) 지도를 생성해주는 재난용 드론은 실제로 그해 8월 네팔 지진 복구 현장에 투입됐다.

박원녕 대표 "네팔 복구에 투입된 재난용 드론, 이제 건설 현장에 띄워요"

드론 솔루션 전문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엔젤스윙’은 그로부터 1년 뒤 탄생했다. 2017년에는 한국국제협력단(KOICA) 혁신기술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CTS)에 선정되기도 했다. 박원녕 엔젤스윙 대표는 2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네팔에서의 성과를 인정받아 국내 대형 건설사와 건설 공기업, 지방자치단체 등이 주요 고객이 됐다”며 “내년 네팔 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해외 시장을 적극 개척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람이 직접 찾아가기 어려운 오지와 해외 건설 현장 등을 드론으로 촬영해 3D 지도로 제작하는 게 주요 사업모델이다. 박 대표는 “목표지점 상공을 인공위성이 지나가기를 기다려야 하는 위성지도와 달리 드론은 즉시 현장에 날려 보내 촬영할 수 있어 속도가 빠르고 비용이 저렴하다”고 소개했다. 아침에 촬영하면 당일 오후에 지도를 받아볼 수 있다. 현장에 떨어진 테니스공까지 보일 만큼 해상도도 높다. 너비 깊이 높이까지 입체적으로 보여준다. 토목·건설 현장에서 필요한 자재량을 계측하는 등 다양한 의사결정 과정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박 대표는 “최근 건설사들이 속속 진출하고 있는 동남아시아에서 드론 수요가 커지고 있다”며 “현지 업체들의 지도 데이터는 신뢰하기 어렵고 직접 인력을 파견해 실측하기엔 비용이 너무 많이 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도 강화할 계획이다. 박 대표는 “서울시와 협업을 통해 2016년부터 개포동 구룡마을 등 서울 시내 쪽방촌 지도를 제작해왔다”며 “주기적으로 업데이트해 정책 지원이 잘 이뤄지고 있는지 모니터링하는 중”이라고 했다. 그는 “서울시뿐만 아니라 각국 정부·지자체와 협력해 전 세계 빈민가 지도를 제작하는 게 목표”라며 “내년에는 관련 인력을 추가로 채용해 회사 규모도 두 배 이상 늘릴 것”이라고 전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