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인천 중구 2억 협찬비…경찰 내사

경찰이 SBS TV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측에 억대 협찬금을 지급한 인천시 중구를 대상으로 내사에 착수했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SBS 프로그램 '골목식당'과 관련해 중구를 내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중구가 '골목식당' 제작진에 총 2억원의 협찬비를 제공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예산 집행 과정이 적절했는지 등을 들여다보고 있다.

'골목식당-인천 신포시장 청년몰' 편은 올해 7월 27일부터 8월 17일까지 방송됐다.

중구가 이 방송을 유치하기 위해 협찬비 명목으로 2억원을 SBS에 제공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앞서 촬영이 진행된 다른 지역에서는 관할 지자체가 SBS에 협찬비를 제공한 사례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최근 중구 측에 요청한 방송 협찬비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대로 내사를 수사로 전환할지 검토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첩보가 입수돼 내사하는 것"이라며 "법률적으로 어떤 문제가 있는지는 내사 중인 지금 상황에서 판단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