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유치원 비리 사태가 벌어질 때까지 교육부와 교육청이 책임을 다하지 못했다”며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유 부총리는 22일 대전의 한 레스토랑에서 유치원 학부모들과 간담회를 갖고 “최근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로 학부모들 실망하고 걱정 많으실 걸로 생각한다”며 “교육부, 교육청의 책임을 통감하고 다시 한 번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사립유치원 비리 문제에 대한 학부모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취지에서 마련됐다. 사립유치원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학부모 가운데 교육부 페이스북 공개 신청을 통해 선정된 10명이 참석했다.

앞서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11일 교육부 국정감사에서 전국 시·도교육청의 유치원 회계비리 감사결과를 공개했다. 교육청마다 감사 방식과 감사결과 공개여부가 달라 논란이 일었다.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3~2018년 전국 1878개 유치원에서 사립유치원을 중심으로 5951건의 비리가 적발됐다. 적발 금액은 총 269억원에 달했다.

유치원 비리신고센터를 언급하며 학부모들의 적극적인 신고를 독려하기도 했다. 유 부총리는 “유치원 비리신고센터를 17개 시·도교육청과 교육부에 개설했다”며 “어제까지 30여 건 이상 제보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신고 들어온 유치원, 대형 유치원, 고액 유치원들을 우선적으로 감사 실시하려 한다”며 “비리가 적발되면 법적 근거, 제도적 근거를 통해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교육부 측은 학부모들의 요청으로 오늘 간담회를 비공개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자녀들이 현재 사립유치원에 재원 중인 학부모들은 언론에 노출되면 자녀가 불이익을 받을까 우려했다”며 “이를 존중해 유 부총리의 모두발언만 공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교육부는 오는 25일 당정청 협의를 거친 뒤 유치원 비리 근절을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할 방침이다. 유 부총리는 “(유치원 비리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면 국·공립 유치원을 확대하고 유아교육에 대한 국가 책임 강화해야 한다”며 “이번주 안에 종합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