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김해 원룸 건물에서 발생한 화재로 다치거나 사망한 이들 모두 어린이들로 확인됐다.

21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0일 오후 7시40분께 경남 김해시 서상동 한 4층짜리 원룸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20여분 만에 꺼졌지만 피해는 컸다.

2층에 있는 한 방에서 있던 우즈베키스탄 국적 어린아이 4명이 사상했다. A(4)군은 숨졌고, 나머지 12살·13살·14살 아이 3명은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 이모가 아이들을 돌보고 있었지만, 화재 발생 1시간 전 장을 보려고 집을 잠시 비운 것으로 알려졌다.

또 차량 7대를 태우고 1억8000만원(소방서 추산) 상당의 피해를 낸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필로티 구조의 1층 주차장에 있던 1t 화물차에서 불이 시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