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보육교사 학대 의심 사건…신고자 조사 후 내사종결
'보육교사의 억울함 풀어달라' 청와대 청원글 8만명 동의

아동을 학대했다는 의심을 받고 인터넷에 신상이 공개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3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의 억울함을 풀어달라는 청와대 청원 글에 누리꾼 8만명이 동의했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17일 현재까지 '가장 먼저 신상털기가 시작된 맘 카페를 폐쇄하라'거나 '개인 정보를 유출한 게시자를 처벌하라'는 내용의 글이 20여건 올라왔다.

이 가운데 '억울하게 생을 마감한 보육교사의 억울함을 풀어 달라'는 청원 글에는 이날 현재까지 8만2천여명이 동의했다.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맘 카페의 갑질을 비판하며 사이버 명예훼손죄의 처벌을 강화해 달라는 글도 게시됐다.

경찰은 최근 숨진 보육교사 A씨의 아동 학대 의심 사건과 관련해 최초 신고자를 조만간 조사할 예정이다.

인천 서부경찰서 관계자는 "아동 학대로 112 신고만 접수된 상태에서 관련 의혹을 받던 보육교사가 사망했다"며 "사건 당사자가 숨졌지만, 신고내용은 정확히 확인할 의무가 있어 최초 신고자는 곧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혹을 받는) 보육교사가 이미 사망했기 때문에 신고자 조사가 끝나면 해당 사건은 내사 종결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통상 사건 관련자가 입건된 상태에서 수사 중 사망하면 경찰이 '공소권 없음' 처분을 하지만 A씨는 입건되지 않은 상태에서 숨져 관련 사건이 내사 종결될 전망이다.

앞서 이 사건 신고자는 이달 11일 "인천시 서구 한 축제장에서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은 보육교사가 원생을 밀쳤다"며 "아동 학대인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사건 발생 당일 오후 늦게 학대 의심 아동의 친척이 해당 어린이집 이름을 김포 지역 인터넷 '맘 카페'에 공개했고, 경찰 조사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해당 보육교사를 가해자로 단정 짓고 비난하는 댓글도 잇따라 달렸다.

A씨는 사건이 불거진 지 이틀 만인 이달 13일 자택인 김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내가 다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집과 교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해 달라'는 내용의 유서도 발견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