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푸드, 기업회생이어 제품 출고 지연까지…소비자 불안감 가중 (사진=홈페이지)

스킨푸드, 기업회생이어 제품 출고 지연까지…소비자 불안감 가중 (사진=홈페이지)


기업회생절차를 진행하고 있는 스킨푸드의 제품 출고 지연소식이 알려지며 소비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8일 서울회생법원에 기업회생 절차개시를 신청한 스킨푸드의 불안정한 사정과 더불어 스킨푸드는 주문제품 출고 지연안내를 하며 소비자들의 우려를 샀다.

또한 이를 상담할 고객센터 운영 중단 소식도 같이 알려 스킨푸드의 기업회생절차가 받아들여지지 않을경우 일반 소비자에게도 피해에대한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

2004년에 설립된 스킨푸드는 2010년 화장품 브랜드숍 중 매출순위 3위 기업으로 성장했다. 하지만 2015년 메르스와 2016년 사드 갈등으로 중국 관광객이 감소하면서 시장의 침체국면과 공급 과잉을 겪었다. 지속적인 매출 감소와 영업 손실이 누적됐다.

스킨푸드는 이번 기업회생절차 개시신청이 인가될 경우 자금의 유동성을 확보하고 신규 수요에 능동적으로 대응해 사업을 정상화하고 수익구조를 개선해나갈 계획이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