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마곡도시개발지구에 조성 중인 서울식물원을 11일부터 시범운영한다. 정식 개원은 내년 5월이다.

서울시가 2015년부터 조성하기 시작한 서울식물원의 면적은 50만4000㎡로 여의도공원 면적의 2.2배에 달한다. 3100여 종의 식물을 보유하고 있고, 앞으로 8000종까지 늘릴 계획이다. 식물원은 열린숲, 주제원, 호수원, 습지원의 네 구역으로 구성된다.

식물원의 랜드마크인 식물문화센터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되며, 이외 공원은 24시간 개방된다. 서울시는 시범운영기간 전체 공간을 무료로 운영하고, 시민·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대형 온실 등 일부 시설을 유료 운영할지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