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포천에 2021년 '경기북부 공공산후조리원'이 문을 연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9일 오전 SNS를 통해 "출산 계획 중인 분들에게 희소식을 하나 전한다"며 이같은 경기북부 공공산후조리원 설립계획을 밝혔다.

이 지사는 시군 공모를 통해 설립 장소가 결정된 포천 공공산후조리원은 지상 2층, 14실 규모로 내년 공사에 들어간다고 덧붙였다.

산후조리원 이용료는 민간산후조리원 2주간 평균 이용료 230만원의 70% 수준인 170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도는 조리원 설치비 54억원과 운영 과정에서 발생할 손실액의 70%를 부담한다.

도는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 다문화 가족, 북한이탈주민에게는 이용료의 50%를 감면해 줄 계획이다.

도는 포천에 앞서 내년 4월에는 여주에서 도내 첫 공공산후조리원을 개원한다.

이 지사는 3대 무상복지 공약으로 청년 배당, 무상교복과 함께 공공산후조리원 확대 설립을 약속한 바 있다.

도는 공공산후조리원과 함께 소득 수준과 관계없이 모든 출산가정에 내년부터 출생아 1명당 50만원 상당 지역 화폐를 지급하는 '경기도 산후조리비 지원 사업'도 추진 중이다.

산후조리비 지원 대상은 8만4600여 명으로 예상되며, 도는 이를 위해 내년 본 예산안에 423억원을 편성할 계획이다.

이 지사는 "(공공산후조리원 개원으로) 출산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리라 기대한다"며 "'아이 낳기 좋은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더 힘쓰겠다"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