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에서 '편파 판결, 불법촬영 규탄' 시위가 열렸다. 이는 서울 도심에서 열리는 다섯 번째 집회이며, 주최 측인 '불편한 용기'는 이날 집회에 6만명이 참가했다고 밝혔다.

주최 측인 '불편한 용기'는 "성범죄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뒷받침되어야 하는데 사법부는 남성들의 성범죄에 유독 관대하게 대처하며 성별에 따라 판결의 수위를 달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남성 위주의 사법부는 어째서 남성 가해자에게만 감정이입을 하는가"라며 "여성은 남성들의 유희를 위한 도구가 아니다. 여성을 남성의 전리품으로 여기는 편파 판결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 사회에서 모든 불법촬영 가해자에게 강력 처벌이 이뤄지고, 여성들의 삶이 인간다워지는 그 날까지 시위를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시위 때와 마찬가지로 참가자 대다수가 주로 붉은 옷을 입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이들은 "가해자 편 사법부도 가해자다", "편파 판결 상습 판사 각성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여자라서 실형 선고, 남자니까 집행유예', '안희정 유죄 사법정의'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든 참가자도 눈에 띄었다. '경찰대 여성 비율 90%', '헌법재판관 여성 임명', '여성 장관 100% 임명' 등을 요구하는 구호도 등장했다.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 등에게 '혐오범죄 처벌을 강화하도록 법 조항을 개정하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동시에 보내는 '문자 총공' 행사도 진행됐다.

주최 측은 무대 스크린에 국회의원 휴대전화 번호를 공개하고, 문자메시지를 보낼 것을 참가자들에게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