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하천에 빠진 1명 수색 중…제주 등 기록적 폭우에 침수피해
항공편·도로 점차 정상화…전국 지자체 2만3천여명 등 복구 나서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6일 오후 한반도를 빠져나갔다.
태풍 '콩레이' 떠났지만…실종·침수·붕괴 곳곳 상처

태풍은 최대순간풍속이 50m/s가 넘는 강풍과 함께 제주(윗세오름) 745.5㎜, 경주(토함산) 376.0㎜, 지리산 335.5㎜, 삼척 244.0㎜, 동해 215.3㎜ 등 전국에 많은 양의 비를 뿌렸다.

우려했던 대규모 피해는 없었지만 1명이 실종되고 농경지 침수와 시설물 붕괴가 잇따르는 등 곳곳에 생채기를 남겼다.

태풍이 동해상으로 진출하면서 결항·통제됐던 항공편과 도로는 점차 정상을 되찾고 있다.

비상근무에 돌입했던 전국 지방자치단체는 피해 상황을 점검하고 복구하는 데 전력을 기울이고 있다.

◇ 포항 하천서 노인 실종…가로수 부러지고 종탑 추락
경북 포항에서는 실종사고가 발생했다.

오전 10시 30분께 북구 신광면 기일리 소하천에 인근 마을에 사는 이모(76) 씨가 빠져 119구조대와 경찰이 하천 일대를 수색 중이다.

이씨 부인 김모(70) 씨는 "남편이 서 있던 둑길이 붕괴되면서 물에 빠졌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태풍의 길목 제주도와 태풍이 상륙한 경남·부산 지방에 피해가 집중됐다.
태풍 '콩레이' 떠났지만…실종·침수·붕괴 곳곳 상처

부산에서는 다세대 주택 담벼락(높이 1m, 길이 7m)이 무너지고, 서면 등 교차로 도로변에 심어진 가로수 3그루의 나뭇가지가 강풍에 부러져 도로와 인도를 덮쳤다.

서구의 한 교회 종탑은 강풍을 이기지 못하고 떨어져 맞은편 건물이 파손됐고, 북구의 한 교회 종탑도 기울어져 한때 보행이 통제됐다.

부산 아시아드 주 경기장 지붕막 일부도 바람에 파손되는 등 부산소방안전본부에 태풍피해 신고가 200건 넘게 들어왔다.

순간 최대 풍속이 31.3㎧를 기록한 통영을 비롯한 경남에서는 간판이 떨어지거나 나무, 천막이 쓰러지는 등 피해가 100건가량 접수됐다.

◇ 제주 일 강수량 역대 2위 기록…침수·정전 잇따라
제주에서는 지난 5일 하루 동안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다.

제주시 건입동 제주지방기상청 지점에는 310㎜의 비가 쏟아졌다.

태풍 '나리'가 제주도를 강타한 2007년 9월 16일 기록한 일일 강수량 420㎜에 이어 1923년 제주에서 관측을 시작한 이래 역대 2위 기록이다.

이로 인해 침수피해가 속출했다.
태풍 '콩레이' 떠났지만…실종·침수·붕괴 곳곳 상처

5일 오후 7시 28분께 제주시 연북로에서 차량이 침수돼 119구조대원이 운전자를 구조했고, 같은 날 오후 11시 4분께 제주시 아연로에서도 차량이 고립돼 탑승객 3명이 구조됐다.

제주시 애월읍 일대 10여 가구, 제주시 월대천 인근 저지대 농경지와 가옥을 비롯해 학교, 식당, 호텔, 목욕탕 등 도내 곳곳에서 현재까지 80여 건의 침수신고가 접수됐다.

경남 남해군 서상면 해상에서도 선박 안전상태를 확인하던 2명이 바다에 빠졌다가 구조됐고, 창원시·진주시·사천시·하동군·고성군 등 5개 시군 농경지 444㏊에서 침수피해가 났다.

강풍에 전선이 끊어지면서 정전도 잇따랐다.

제주에서는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 안덕면 사계리, 남원읍 신흥리, 성산읍 신천리 등의 총 1천148가구가 정전됐다.

한전은 복구작업을 벌여 오전 9시께 작업을 완료했다.

부산에서는 45곳, 2만179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낙동강 김천지점에서는 오전 7시 30분을 기해 홍수주의보가 발령됐으며 부산 기장과 대구 달성, 충북 영동을 비롯해 경북과 경남 일부 지방에는 산사태 주의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 하늘·바닷길 무더기 결항…빗길 사고도 잇따라
태풍이 몰고 온 비바람은 도로는 물론 하늘길과 바닷길도 막았다.
태풍 '콩레이' 떠났지만…실종·침수·붕괴 곳곳 상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현재 제주 1100로와 항파두리로를 비롯해 전남과 부산, 강원, 충남, 경북, 대구에서 도로 19곳이 통제되고 있다.

부산 온천천 수위가 올라가면서 세병교와 연안교 차량 통행이 금지됐고, 광안대교 상·하판과 거가대교, 남항대교, 부산항대교, 신선대 지하차도, 을숙도대교 컨테이너 차량 통행이 한때 전면 금지됐다.

바닷물이 넘치면서 해안도로인 해운대구 마린시티로와 서구 해변로, 영도구 금강조선소 앞 도로 등도 통제됐다.

항공기는 제주와 김포 등 12개 공항에서 모두 324편이 결항했다.

인천, 평택, 동해를 제외한 9개 항만이 통제되고 있으며 97개 항로에서 여객선 163척의 운항이 전면통제되고 있다.

한라산과 경주, 지리산 등 17개 국립공원 522개 탐방로도 출입이 제한되고 있다.

통행이 제한되지 않은 도로에서는 빗길 사고가 속출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께 경기도 이천시 영동고속도로 호법분기점 인근에서는 LP가스를 싣고 가던 탱크차가 빗길에 넘어지면서 가스가 일부 새어 나와 한때 통행이 제한됐다.

비슷한 시각 강원 춘천시 중앙고속도로 부산 방향 380㎞ 지점에서도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져 우측 가드레일을 들이받았고, 춘천시 동산면 중앙고속도로 원주 방향 376㎞ 지점 원무2터널 안에서는 승용차가 빗길에 미끄러져 뒤집혔지만,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 태풍 예상보다 빨리 빠져나가…정상화·복구에 총력
이날 오전 9시 50분께 경남 통영에 상륙한 태풍은 약 3시간 동안 경남, 부산, 경북 일부 지역을 관통하며 피해를 주고선 낮 12시 40분 경북 포항 앞바다를 통해 동해에 진출했다.
태풍 '콩레이' 떠났지만…실종·침수·붕괴 곳곳 상처

태풍이 시속 53㎞로 당초 전망보다 빨리 한반도를 빠져나갔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태풍은 빠져나갔지만, 경남 전역을 비롯해 아직 일부 지역에는 태풍경보가 유지되고 있다.

태풍 북상에 따라 일제히 비상근무에 들어갔던 전국 2만2천711명의 지자체 공무원 등은 이제 피해 상황 점검과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끊겼던 하늘길도 점차 정상화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청주에서 출발해 오전 11시 50분께 제주에 도착한 진에어 LJ553편을 비롯해 김포, 청주 등 다른 지역에서 출발한 항공편이 잇따라 제주로 들어오고 있다.

이날 낮 12시 41분께 제주에서 김포로 떠난 진에어 LJ314편을 시작으로 오후 들어 제주 출발 항공편도 속속 운항하고 있다.

해상교량인 거가대교, 마창대교 등도 정오를 넘기면서 통행이 재개됐다.

각종 축제는 이날까지 일정에 차질을 빚었지만 7일부터는 예정대로 진행될 예정이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이날 일정을 취소하지는 않았지만, 야외행사가 차질을 빚었다.

영화제 측은 당초 해운대해수욕장에 설치된 비프 빌리지에서 배우, 감독들이 참여하는 오픈 토크 등을 열기로 했으나 영화의전당으로 옮겨 개최하거나 행사 자체를 취소했다.

이날 오후 2시부터 대전엑스포시민광장에서 열려던 '2018 대전 동물보호 문화축제'는 이날 일정이 취소됐다.

그러나 이후 축제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김선경 백나용 이은중 이승민 이종민 전지혜 장덕종 정경재 최종호 황희경 기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