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경지 444㏊ 침수피해, 가로수 뽑히고 신호등·외벽 등 시설물 파손
태풍 '콩레이' 영향 벗어난 경남…인명피해 없지만 곳곳 상처

가을 태풍 '콩레이'가 6일 경남에 농작물, 시설물 등 피해를 남기고 동해상으로 빠져나갔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오후 2시 현재 경남 전역에 태풍경보가 유지되고 있지만, 비바람은 눈에 띄게 잦아들었다.

경남도는 창원시·진주시·사천시·하동군·고성군 등 5개 시군에서 농경지 444㏊에서 피해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논 320㏊에서 벼가 쓰러지거나 침수됐고 밭 10㏊가 물에 잠겼다.

시설하우스는 114㏊(1천580동)가 침수 등 피해가 났다.

과일 낙과 등의 피해는 집계 중이다.

강풍에 시설물 피해도 잇따랐다.

이날 오전 7시 40분께 사천시 남양동 한 주유소 콘크리트 블록 외벽이 강풍에 넘어졌다.

창원시 성산구 상남동, 김해시 외동에서는 건물 간판이 떨어지거나 부서지는 피해가 났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구산면 해안도로에서는 전봇대가 쓰러졌고 창원시, 김해시, 통영시 등에서는 일부 가로수가 옆으로 넘어졌다.
태풍 '콩레이' 영향 벗어난 경남…인명피해 없지만 곳곳 상처

이밖에 시·군마다 간판이 추락하거나 가로등, 신호등이 부서지고 건물 외벽 타일이 떨어지거나 천막, 전선이 바람에 날린 피해가 났다.

해안 저지대로 상습침수지대인 창원시 진해구 용원동 용원어시장 일대는 태풍 접근과 만조시간이 겹친 오전 바닷물이 발목 부근까지 들이찼으나 곧 빠졌다.

각 시군의 일부 단독주택, 아파트 지하 등이 침수돼 소방대원들이 배수 작업을 벌였다.

1천164 가구가 입주한 거제시 한 아파트 단지는 정전이 발생했으나 곧 복구됐다.

특히 해상교량인 거가대교(부산∼거제 간 연결도로), 마창대교는 오전 한때 통행이 중단됐으나 정오를 넘기면서 정상화됐다.

선로에 구조물이 떨어져 오전부터 운행을 멈춘 부산 김해경전철은 안전 점검 후 운행을 속히 재개할 예정이다.

이날 오전 9시 20분부터 비바람으로 운행을 중단했던 거제 시내버스는 오전 11시 30분부터 운행을 재개했다.

다만, 거제시 연초면과 부산시 사하구 하단을 오가는 2천번 시내직행 좌석버스는 오후 3시부터 정상운행된다.

태풍 '콩레이'에 따른 지난 4일부터 경남지역 누적 강수량은 오후 1시 현재 지리산 335㎜, 산청 시천면 319㎜, 남해 306.5㎜, 창원시 144㎜ 등을 기록했다.
태풍 '콩레이' 영향 벗어난 경남…인명피해 없지만 곳곳 상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