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콩레이' 통영 상륙…경남·부산 관통한 뒤 동해로

6일 오전 경남 통영에 상륙한 제25호 태풍 '콩레이'가 약 3시간에 걸쳐 경남과 부산 일대를 지난 뒤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6일 기상청에 따르면 '콩레이'는 이날 오전 3∼6시 사이 제주도 부근을 지나 오전 9시 50분께 경남 통영에 상륙했다.

중간 강도의 중형급 태풍인 '콩레이'는 오전 9시 기준으로 시속 41㎞로 북동 쪽으로 이동 중이다.

괌 주변에서 발생해 오키나와 부근으로 이동할 때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이던 '콩레이'는 현재 힘이 많이 빠졌지만, 영향권 내 지역은 여전히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

중심기압은 975hPa(헥토파스칼)이다.

최대 풍속은 초속 32m(시속 115㎞)이고, 강풍 반경은 330㎞다.

'콩레이'는 이날 정오께 부산 부근을 지난 뒤 오후 1시께 부산과 경북 포항 사이인 울산 부근에서 동해로 빠져나갈 전망이다.

이날 오후 3시께는 포항 동쪽 90㎞ 부근 해상에서 북동진해 오후 9시께는 독도 동북동쪽 120㎞ 부근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현재 남부지방과 제주도 대부분 지역에는 태풍 경보, 강원도·충남·충북·경북·전북 일부 지역에는 태풍 주의보가 발효돼 있다.

태풍의 영향으로 서울에는 이날 오전 8시 호우 주의보가 발효됐다.

4일 정오부터 이날 오전 9시까지 누적 강수량은 윗세오름(제주) 714.0㎜, 지리산 327.0㎜, 광양 백운산 316.5㎜, 하동 260.5㎜, 함양군 247.5㎜다.

최대 순간 풍속은 진달래밭(제주) 초속 50.2m(시속 180.7㎞), 매물도 초속 40.7m(시속 146.5㎞), 가거도(신안) 초속 37.4m(시속 134.6㎞)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까지 강원 영동과 경상남북도를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와 돌풍, 천둥·번개가 예상되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풍 '콩레이' 통영 상륙…경남·부산 관통한 뒤 동해로

태풍 '콩레이' 통영 상륙…경남·부산 관통한 뒤 동해로

태풍 '콩레이' 통영 상륙…경남·부산 관통한 뒤 동해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