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5호 태풍 '콩레이'의 영향으로 6일 오전 제주공항에서 결항이 이어지고 있다.

이날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항공사들이 이날 오전 운항 계획됐던 항공편을 대부분 결항 조처했다.

현재까지 결항이 결정된 항공편은 총 169편(출발 84편·도착 85편)이다.

이날 오전 7시 5분 제주에서 김포로 갈 예정이던 진에어 LJ302편을 비롯해 제주 출발 및 도착 항공편이 줄줄이 운항 취소됐다.

항공사들은 제주도가 태풍 영향권에서 벗어나는 이날 낮부터 순차적으로 항공편 운항을 재개할 것으로 보인다.

각 항공사는 제주 출발 기준 오전 11시∼오후 1시께 운항을 재개하기로 했다.

제주공항에는 현재 윈드시어·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다.

전날도 제주가 태풍 영향권에 접어들면서 항공편 운항이 줄줄이 취소돼 총 173편이 결항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