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그것이 알고 싶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지난 5월, 부산 영도구의 정형외과에서 어깨 수술을 받고 4개월 만에 사망한 강 씨의 죽음을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건강한 40대 남편이자 아버지였던 강 씨는 잦은 어깨 통증으로 지역 유명 의사에게 수술을 받기로 했지만, 정작 그를 수술한 사람은 의사가 아닌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줬다.

6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의료계 내에서 벌어지는 무자격자 의료행위의 실태를 추적하면서 부산에서 의사 대신 수술을 집도한 사람은 의료기기 영업사원 정도로만 알려져 있었으나, 실체는 더 놀라웠다고 전했다.

강 씨 사망 사건이 터지고 나자 전,현직 영업사원들과 의료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아 제작진에게 수술실 영업사원의 존재와 역할에 대해 증언했다. 이 사건은 그간 수술실 커튼 속에서 ‘관행’이라는 이름으로 퍼져 있던 ‘무자격자 의료행위’가 수면 위로 드러난 하나의 사건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수십 년 동안 굳게 잠겨 있던 수술실 문틈을 비집고 나온 그들의 증언으로, 의료계의 불법 관행이 지금 어디까지 뿌리내렸는지를 생생하게 밝혀질 수 있을까?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작은 규모의 개인병원부터 일부 네트워크 병원까지, 수술실의 유령처럼 곳곳에 스며들어 있는 의료사원들이 실제로 수술실에 들어갈 뿐만 아니라 마치 의료진처럼 수술에 참여한다는 제보의 실체를 확인했다.

또 영업사원들이 몇몇 대학병원의 수술실에서도 보조 인력으로 수술에 참여하고 있다는 의혹도 추적했다. ‘외부인 출입금지 지역’, 수술실 안에서는 대체 무슨 일들이 벌어지고 있나? 수술 테이블에 누워 있는 환자 위로 오가는 비밀 거래는 과연 무엇인가?

한편 경기도가 한 여론조사 업체에 의뢰해 지난달 27일부터 이틀간 도민 1천 명을 대상으로 한 전화면접 조사 결과, 응답자의 91%가 '도 의료원의 수술실 CCTV 운영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또 95%는 '수술실 CCTV가 의료사고 분쟁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87%는 '수술을 받게 된다면 CCTV 촬영에 동의할 의향이 있느냐'는 물음에 긍정적으로 답했다.

'그것이 알고싶다'가 공개할 충격적 수술실 현실은 수술실 CCTV 논란에 불을 지필 것으로 보인다.

6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의료계 내에서 벌어지는 무자격자 의료행위의 실태에 대해 추적하고 통제구역인 수술실 안에서 일어나는 ‘그들’만의 비밀 거래와 그 거래가 멈추지 않는 이유에 대해 파헤쳐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