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의 개혁·개방 정책인 ‘도이머이(쇄신)’를 이끈 도므어이 전 공산당 서기장이 지난 1일 별세했다. 향년 101세.

도므어이 전 서기장은 1917년 하노이에서 농민의 아들로 태어나 페인트공으로 일하다가 1936년 베트남 공산당의 전신인 인민전선운동에 뛰어들었다. 원래 이름은 ‘응우옌주이꽁’이지만, 프랑스 식민지 시절인 1941년 프랑스군에 체포돼 10년형을 선고받는 등 혁명 전사로 이름을 날려 ‘열 번 탈출했다’ 또는 ‘열 번 승리했다’는 뜻을 지닌 ‘도므어이’라는 이름을 얻었다.

베트남의 국부인 호찌민 전 주석이 프랑스 식민지 시절 주로 해외에서 활동한 것과 달리 끝까지 자국 내에서 독립운동에 투신한 국내파 혁명 1세대로 꼽힌다. 베트남 독립 후 상무부 장관, 건설부 장관, 부총리, 총리를 거쳐 1991년 6월~1997년 12월 권력서열 1위인 공산당 서기장을 지냈다.

고인은 1986년 공식 채택한 도이머이를 적극 추진하면서 실리 위주 정책을 과감하게 도입해 베트남을 개혁·개방의 길로 이끌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중국은 물론 미국과의 관계 정상화에 최대 걸림돌이었던 캄보디아 주둔 베트남군 철수와 외국인투자법 강화 등이 그의 주도로 결정됐다. 미국, 중국과의 국교 정상화가 모두 그의 서기장 재임 기간에 이뤄졌다.

1992년 한국-베트남 수교에도 큰 역할을 했다. 1995년 한국을 공식방문하고 1996년 베트남을 방문한 김영삼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는 등 한국과도 각별한 인연이 있다. 고인은 또 경제정책 수립 과정에 한국의 발전 모델을 원용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사상을 연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2년에는 아주대병원 신경외과 교수진이 베트남의 요청을 받고 현지를 방문해 척추질환을 앓던 도므어이 전 서기장을 치료하기도 했다.

홍윤정 기자 yj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