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지 개발 '공공개발기획단' 신설
서울시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집값 상승과 관련해 임대주택 공급을 전담하는 조직을 만든다. 대규모 부지 개발을 기획·실행하는 ‘공공개발기획단’과 경제민주화를 전담하는 ‘민생노동정책관’도 신설한다.

서울시는 30일 이 같은 내용의 조직개편안을 발표했다. 주택공급 확대를 전담하는 ‘주택공급과’가 주택건축국 내에 신설된다. 또 서울시는 상도유치원 사고 등으로 논란이 된 소규모 민간건축물의 경우에도 안전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지역건축안전센터’를 주택건축국 내에 두기로 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연말 시의회 심의·의결을 거쳐 내년 1월17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박진우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