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연소 기록 갈아치운 김수민 아나운서, '축하하지만 꼴보기 싫다' 친구 폭로

김수민 아나운서가 SBS 공채 합격 후 친구로부터 시샘 섞인 축하를 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김수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대학 동기로 보이는 사람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수민의 친구는 "SBS 공채 합격했다며? 너 하고 싶어 하는 일 잘 돼 제일 좋네. 학교는 잠시 쉬는 거냐?"고 물었고 김수민 아나운서는 "고맙다. (학교는) 그래야 할 것 같다. 시선도 부담되고"라고 말했다.

그러자 친구는 SNS에 "벌써 연예인이라도 된 줄 아는 건지…. 그리고 진짜 연예인이 지나다녀도 자기 살기 바빠 별 신경 안 쓰는 게 우리 학교 사람들인데, 사람 참 안 변한다 싶더라", "크게 잘못한 건 없는데 은근 밉보이는 게 쌓이고 쌓여서 꼴보기 싫어지는...", "애는 착한데 보여주기식인 게 많아 별로 좋게 안 봤다" 등 김수민을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김수민은 이에 대해 "이런 거 올릴 거면 축하는 하지 말았어야지. 글은 알아서 지워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친구는 끝까지 "적어도 네가 하고 싶어 하던 일 이뤘으니 그것 자체만은 축하하는 마음 진심이었다. 글은 어차피 비밀 계정이고 내 계정이니 알아서 할게"라고 답했다.

김수민은 해당 메시지를 공개하면서 "앞뒤 다른 사람들"이라고 꼬집었다. 게재 24시간이 지나면 사라지는 스토리 특성상 시간이 지나 글을 없어졌으나 뒤늦게 이목을 끌면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김수민 아나운서'가 등극했다.
김수민 아나운서

김수민 아나운서

김수민은 22살의 나이로 SBS 아나운서 공채에 합격하면서 23살에 입사한 장예원 아나운서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김수민은 서울예고를 졸업해 한국예술종합학교에 재학중이며 세월호 희생자를 위해 크라우드 펀딩으로 추모스티커를 제작해 수익금을 4.16연대에 기부하기도 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