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은 관악구 봉천동에 있는 사립 A유치원을 매입형 공립유치원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하고 매입가격을 산정하기 위한 감정평가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26일 밝혔다. 국공립유치원을 늘려 공급 부족을 해소하기 위한 취지다.

교육청과 유치원 간 협상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교육청이 매입 예산도 확보하면 A유치원은 내년 3월 유아 128명이 다니는 7학급 공립유치원으로 다시 문을 연다.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매입해 공립으로 전환하는 건 전국 최초다.

서울교육청은 지난 4월 공립 전환 대상 사립유치원을 공모했고 10곳이 참여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