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w & Biz

법학적성시험 응시자 역대 최대
서울에 있는 대학 4학년에 재학 중인 최모씨(25)는 졸업을 앞두고 부랴부랴 법학적성시험(LEET·리트)에 응시했다. 공기업 취업과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진학을 동시에 준비 중인 최씨는 원하는 기업 입사에 실패할 경우 로스쿨에 진학할 생각이다. 로스쿨이 일종의 취업 실패용 ‘보험’인 셈이다.

취업난에 시달리다가 로스쿨을 기웃거리는 취업준비생이 늘고 있다. 구직에 실패하면 로스쿨을 두 번째 선택지로 두고 취업 준비와 입시를 병행하는 경우다. 둘 다 합격하면 ‘변호사보다 회사원이 낫다’며 기업행을 택하기도 한다.

취업난… 로스쿨에 '보험'드는 취준생들

취업과 로스쿨 입학 준비 과정이 별반 다르지 않다는 것이 수험생들의 설명이다. 학벌과 학점, 영어 점수를 비롯해 각종 대외활동 경력 등 요구하는 자격이 비슷해서다. 자기소개서 작성과 면접 역시 수험생끼리 스터디를 짜서 준비하는 등 로스쿨과 일반 기업이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병행이 어렵지 않다.

취업준비생 사이에선 웬만한 기업 취직보다 로스쿨 진학이 쉽다는 이야기도 돈다. 서울의 한 여대에 재학 중인 김모씨(23)는 “‘SKY(서울대·고려대·연세대)’ 로스쿨을 제외하고는 로스쿨 합격생과 비교해 기업 입사자의 ‘인풋’이 결코 떨어지지 않는다”며 “한국은행 산업은행 같은 금융 공기업과 삼성·현대차·SK 등 취업준비생에게 인기 있는 일부 기업에 취업하는 것이 훨씬 어렵게 느껴진다”고 말했다.

로스쿨과 기업에서 동시에 합격 통보를 받으면 기업행을 택하는 경우도 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변호사시험 합격률이나 ‘검클빅(검찰·재판연구원·대형 로펌)’ 취업률이 낮은 로스쿨에 진학하느니 안정적인 기업 입사를 선호해서다.

법학전문대학원협의회에 따르면 올해 리트 응시자는 974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2016학년도부터 4년 동안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로스쿨 관계자는 “법조시장이 점점 어려워질 것이란 전망에도 불구하고 리트 응시자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다”며 “입학 경쟁률도 꾸준히 높아지고 있지만 지방대 로스쿨의 경우 실제 등록률은 정체됐다”고 분석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