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119출동 평균 2만1900여건… 69%가 구급환자 이송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3일간 소방·구조대원의 구조·생활안전·구급출동이 평균 2만1천900건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소방청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이채익 의원(자유한국당)에게 제출한 추석 명절 기간 출동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3일간(추석 당일과 전후 하루) 평균 2만1천891건의 출동이 이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 중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질병·교통사고·낙상·추락 등으로 인한 환자를 이송하는 구급출동으로, 69%를 차지했다.

구급활동을 위해 평균 1만5천번 출동해 약 1만7천명을 이송했다.

구급출동은 2013년 추석 연휴 사흘간 1만3천544건에서 지난해 연휴 3일 동안에는 1만5천600여건을 기록하는 등 증가세다.
추석연휴 119출동 평균 2만1900여건… 69%가 구급환자 이송

이어 벌집 제거와 잠긴 문 개방, 동물구조 등 생활안전출동이 4천600여건, 화재·교통사고·산악 사고 등 구조출동이 2천100여건으로 분석됐다.

구조출동 사유를 보면 화재로 인한 출동이 추석 연휴마다 평균 480건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자해 사고 구조출동은 2013년 38건에서 매년 증가해 지난해 추석 연휴 3일간 121건 출동이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채익 의원은 "추석 연휴 기간 해마다 수천 건에 달하는 화재, 교통사고가 이어지고 있는데, 구조출동은 신속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막연한 소방인력 증원이 아닌 지역별 맞춤형 인력 배치 로드맵을 만들어 긴급구조가 적기에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