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메르스 의심환자… UAE 출장 남성, 1차검사는 음성

인천에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환자가 발생, 병원에서 격리돼 검사를 받고 있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A(50)씨에게서 오한·발열·인후통 등의 증상이 나타났다.

A씨는 공항 검역소에서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뒤, 국가 지정 입원 치료 병상이 있는 인천 가천대길병원에 격리돼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를 받고 있다.

A씨는 회사 업무차 5개월 동안 UAE로 출장을 갔다가 이날 국내에 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입국 전인 이달 16일 비슷한 증상으로 UAE 현지 병원에 방문했지만 메르스 의심 판정은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시 보건당국은 A씨에 대한 메르스 바이러스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향후 조치를 결정할 방침이다.

이날 오후 7시께 확인된 1차 검사 결과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2차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이 나오면 격리 해제 조치가 이뤄질 수 있고, 양성 판정이 나오면 A씨의 귀국 후 동선과 접촉자를 조사하고 밀접접촉자를 모두 격리 조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