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에서 긴 옷 입고, 풀밭에 옷 두거나 눕지 말아야

가을철로 접어들면서 야생 진드기가 옮기는 전염병 환자가 급증하는 추세여서 성묘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성묘길 진드기 조심… 쯔쯔가무시 90% 가을철 집중

22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달 들어 도내에서 두통, 발진, 오한 등 감기 증세로 병원을 찾은 환자 4명이 쯔쯔가무시 판정을 받았다.

증세가 비슷한 신증후군출혈열 환자도 2명이 나왔다.

쯔쯔가무시증은 활순털진드기 유충이 활동하는 가을철 주로 발생한다.

지난해 도내 환자 241명 중 216명(89.6%)이 9∼11월 집중됐다.

작은소피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환자 역시 늘어나는 추세다.

도내에서는 지난해 이후 19명의 환자가 발생했는데, 대부분 여름과 가을에 감염됐다.

지난 7월에는 SFTS 증세로 치료를 받던 60대 주민이 숨지는 일까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진드기 감염병이 유행하는 시기는 개인 위생에 신경 써야 한다고 지적한다.

진드기는 주로 숲이나 초원 등에 서식해 밭일을 많이 하는 농민들이 주로 감염되지만, 등산이나 운동 등을 통한 감염도 늘고 있다.

따라서 야외에 나갈 때는 긴 소매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아야 한다.

귀가하면 즉시 샤워와 세탁을 하는 것이 좋다.

도 관계자는 "폭염 때문에 주춤하던 진드기 활동이 왕성해진 상황"이라며 "성묘 등 야외활동을 할 때 각별히 주의하고, 감기 증상과 함께 가피 등이 생기면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