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준 쌍용건설 회장, 해외현장 직원들과 합동차례
두바이 지사 및 주요 현장 방문 예정
매년 추석과 연말연시 해외 현장을 찾아 직원을 챙기기로 유명한 김석준 쌍용건설 회장이 이번 추석에는 두바이를 찾는다.

김 회장은 1983년 쌍용건설 사장으로 취임한 이후 ‘해외에서 고생하는 직원들과 명절 및 연말연시를 함께하는 것보다 중요한 일은 없다’며 해외 현장을 받문하고 있다. 인도, 파키스탄, 이라크, 적도기니 등의 오지까지도 직접 찾아가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김 회장은 오는 23일 출국해 추석인 24일 두바이에서 임직원들과 합동차례를 지낸다. 차례음식을 나눠 먹으며 고국에 대한 향수를 달랠 예정이다. 로얄 아틀란티스 호텔 현장, ICD 브룩필드 플레이스 현장 등을 방문해 현안 및 주요 공정들도 점검한다. 또 두바이 주재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저녁모임도 가지는 등 직원들을 직접 챙길 계획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