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누다 베개 라돈 검출 (사진=가누다 홈페이지)

가누다 베개 라돈 검출 (사진=가누다 홈페이지)



기능성 베개 브랜드 '가누다'의 베개 커버에서 라돈이 검출된 가운데 가누다 측이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과 함께 리콜 안내문을 공지했다.

가누다 측은 18일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말씀 및 초극세사커버의 리콜 안내드립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당사는 현재 판매 중인 가누다의 모든 제품에 대해서, 내부 기술연구소의 라돈 자체 측정결과 라돈이 검출되지 않았음을 확인하였으며, 더 정확한 결과를 위해 국가 공인기관의 검사를 진행 한 결과 라돈이 검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가누다 측에 따르면 2013년 8월 이후 홈쇼핑과 종합쇼핑몰, 백화점, 직영매장을 포함한 전체 유통 채널에서 판매한 제품은 라돈이 검출되지않은 안전한 제품이다.

다만 가누다 측은 "2013년도 7월까지 판매했던 "초극세사 베개커버 (베개 메모리폼과 속커버 제외한 베개커버에 한정)" 에 안전치 기준이상의 라돈 수치가 측정되었다는 일부 고객의 제보를 받은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에 당사에서는 7월 26일 원자력 안전위원회 (이하, 원안위)에 이를 신고하고 자발적 리콜을 실시하여, 현재 약 1,500여개의 해당 제품을 회수하였으며, 8월 30일 원안위의 조사발표 결과 극세사 음이온커버에 한하여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검출되었다는 결과를 수취하였다"고 전했다.

또 가누다 측은 "관련 제품을 구매하신 모든 고객님들께 용서를 구한다"며 "빠른 후속조치를 통해 고객님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마지막한장 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누다 측은 "라돈 검출 제품은 커버 앞면에는 라벨이 붙어있지 않고 측면에 작은 라벨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