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는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2018년도 추석 연휴 특별교통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귀성·성묘객들의 교통안전 및 교통편의 증진에 나선다고 19일 발표했다.

도는 먼저 시외버스의 경우 귀성객 수요를 고려해 전세버스 및 예비차를 활용해 강릉, 안동, 충주, 울산, 광주 등 30개 노선에 41대를 증차하고 운행회수를 68회 증회할 계획이다.
택시부제는 도내 총 3만7104대 중 4645대를 시·군 실정에 맞게 해제해 수송능력을 높이기로 했다.

상습 지정체 구간인 고속도로·국도에 도로전광판(VMS)을 세워 우회정보 및 나들목 진입조절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교통량 분산도 실시한다.

경부·영동·서해안 고속도로 등 고속도로 8개 축선은 정체발생 시 주변 13개 구간의 우회도로를 안내하고, 국도 1·3·39·45 등 8개 축선에 대해서는 주변 12개 구간 우회도로를 안내할 예정이다.

도는 특별교통대책기간 동안 2개반 15명으로 구성된 특별교통대책 상황실을 중심으로 유관기관 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한다.

이와 함께 도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gits.gg.go.kr), 모바일앱(경기교통정보), 교통안내전화(1688-9090), 트위터(@16889090), 라디오, SMS, 민간포털, 내비게이션 등을 통해 도내 주요도로의 지정체 현황, 빠른길 안내, 돌발상황(교통사고, 통제구역) 안내 등을 제공하게 된다.

도내 시내·시외·마을·광역버스에 대한 운행정보에 대해서는 경기버스정보 시스템의 모바일앱(경기버스정보), 인터넷(www.gbis.go.kr), ARS(1688-8031)을 통해 제공한다.

박태환 도 교통정책과장은 “경기도에서는 도민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귀향길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도민 여러분께서도 충분한 휴식, 안전벨트 착용, 교통법규 준수 등 안전운행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의정부=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