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원 탈출한 퓨마 결국 사살
"멸종위기종, 굳이 죽여야 했나?" 비판 쇄도
"동물원 없애야 한다" 청와대 국민청원도
18일 대전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탈출 4시간30여분만에 사살됐다. 사진은 사살된 퓨마 (사진=연합뉴스)

18일 대전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탈출 4시간30여분만에 사살됐다. 사진은 사살된 퓨마 (사진=연합뉴스)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가 결국 사살됐다.

대전소방본부는 18일 오후 9시 44분께 오월드 내 야산에서 엽사가 탈출한 퓨마를 발견, 사살했다고 밝혔다. 탈출이 확인된지 약 4시간 30분만이다.

앞서 대전광역시청은 "금일 17시 10분경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 탈출. 보문산 일원 주민 외출 자체 및 퇴근길 주의 바랍니다"라고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보냈다.

퓨마는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오월드를 탈출한뒤 오후 6시 49분쯤 동물원 안에 배수지 인근 출렁다리에서 사육사에 의해 목격됐다.

하지만 마취총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이동하면서 경찰특공대와 119특수구조단의 추격을 뿌리쳤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찰과 소방당국은 마취가 풀린 것이 유력하다고 판단하고 날이 완전히 어두워져 추적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돼 사살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동물원을 탈출한 퓨마는 2010년생이며 약 60㎏의 암컷이다.

동물원 측은 직원이 이날 오전 우리를 청소한 뒤 철문을 닫지 않은 것으로 추정했다. 퓨마 탈출에 공포를 느끼던 시민들은 사살 소식에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동물원 폐쇄를 요구하는 국민청원도 잇따랐다.

대다수는 동물원을 폐쇄해 달라는 내용이다.
대전오월드 홈페이지 (사진=연합뉴스)

대전오월드 홈페이지 (사진=연합뉴스)

네티즌들은 "사람의 이기심 때문에 몇 년을 타국 철장 우리 안에 갇혀있다가 잠시나마 자유를 만끽하고 뛰어놀은 대가가 사살이냐 (jang****)", "동물원 관리 못하고 마취제 농도 조절 못하고 참 답없다 (bbac****)", "주택가를 간 것도 아니고 동물원 부지 내에 있었고 사람을 봐도 공격은 커녕 도망만 다닌 아이를 잡기 힘들다는 이유로 바로 사살이라니. 멸종위기 보호 동물사살 후 그렇게 질질 끌고가며 웃으며 인터뷰 하나 (ikkk****)", "마음대로 가두어놓고 마음대로 죽이고 8년동안 갖혀 지내느라 힘들었는데 좋은 곳으로 가길 (tmdw****)", "그 퓨마는 어쩌면 태어나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뛰어본 날 이었을지도 모르겠다. 동물원 제발 없어졌으면 좋겠다 (hyoj****)", "sbs 동물농장팀 보냈으면 안전하게 구조 가능했을듯 (thwl****)", "그래도 인명피해 없으니 다행이다(love****)"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