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오월드 탈출 퓨마 4시간 30분만에 끝내 사살

18일 오후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한 퓨마가 끝내 사살됐다.

대전소방본부는 이날 오후 9시 44분께 오월드 내에서 퓨마를 발견한 엽사가 사살했다고 밝혔다.

탈출 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 30분 만이다.

소방본부 관계자는 "퓨마가 재빨리 움직이는 데다 사람을 보기만 하면 도망가는 바람에 생포가 쉽지 않았다"며 "제때 생포하지 않을 경우 시민에게 피해를 줄 우려가 있어 숙의 끝에 사살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어 "퓨마가 마취총을 맞았지만, 마취가 깨 다시 활동함에 따라 부득이하게 사살했다"고 덧붙였다.

오월드 측은 이날 오후 5시 15분께 사육장에 있던 퓨마가 탈출했다며 119에 신고했다.
대전 오월드 탈출 퓨마 4시간 30분만에 끝내 사살

탈출한 퓨마는 2010년 태어난 암컷으로, 60㎏가량 된다.

오월드 관계자는 퓨마가 4시에서 5시 사이에 탈출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 수색에 나섰고,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해 주의를 당부했다.

오후 6시 35분께 오월드 내 출렁다리 인근에서 오월드 관계자가 퓨마를 발견하고 마취총을 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퓨마가 쓰러지기를 기다렸으나, 퓨마는 오월드 내부를 계속 배회하다가 시야에서 사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결국 퓨마를 사살하기로 하고 사냥개를 풀어 퓨마의 뒤를 쫓았고, 결국 사살했다.

퓨마가 탈출한 대전 오월드는 동물원, 꽃동산, 버드랜드, 놀이시설 등 다양한 시설을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는 중부권 최대규모 테마공원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