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연구진 분석…"살균성분 없는 세제에선 연관성 발견못해"
"가정용 살균제, 장내 박테리아에 영향… 소아 과체중 유발 가능"

다용도 표면 세척제와 가정용 살균제가 장 내 박테리아를 변화시켜 아동 과체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앨버타대학 소아과 등의 연구진은 17일(현지시간) 캐나다 의사협회 저널에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항균 소독제를 적어도 주 1회 사용하는 가정의 유아는 살균제를 자주 사용하지 않는 가정의 아이보다 생후 3∼4개월에 래크노스피래세애(Lachnospiraceae) 박테리아 수치가 높을 가능성이 2배였다.

또 래크노스피래세애 박테리아 수치가 높은 아이들은 3세가 됐을 때 체질량지수(BMI)가 살균제를 자주 사용하지 않는 가정의 아이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래크노스피래세애 박테리아는 장 내 미생물군의 정상 구성 요소 중 하나지만, 높은 래크노스피래세애 박테리아 수치는 높은 체지방, 인슐린 저항성과 연관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이번 연구의 수석저자인 어니타 코지르스키는 설명했다.

연구진은 살균제의 잦은 사용이 래크노스피래세애 박테리아 수치를 높인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살균제에서 발견되는 살균성분이 없는 세제나 친환경 세척제의 경우 이 같은 연관성을 찾지 못했다.

코지르스키는 이번 연구 결과를 확인하고 인과관계를 규명하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 2009년 시작된 캐나다 어린이 장기 발달 연구 자료를 사용했다.

아이 757명이 생후 3∼4개월이 됐을 때 대변 표본과 이들이 나이를 더 먹었을 때의 BMI 데이터, 그 부모의 살균제 사용을 분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